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개막공연, 젝키부터 아이오아이까지 아이돌 한자리에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기자]한류 메가이벤트 ’2016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2016 Busan One Asia Festival, 이하 BOF) 개막공연에 1세대부터 요즘 아이돌이 총출동한다.

10월 1일 오후 6시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리는 부산원아시아페스티벌 개막공연은 SBS를 통해 생방송된다.

’BOF‘는 부산이 가지고 있는 문화·관광 인프라와 한류 콘텐츠 및 아시아문화가 만나는 축제다. 아시아와 세계의 젊은이들이 만나 K팝, K푸드, K뷰티 등 K컬처를 한 자리에서 함께 즐길 수 있는 교류의 장으로, 아시아를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매김될 전망이다. 


특히 전세대 아이돌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개막공연이 독특한 콘셉트와 함께 크게 주목 받고 있다.

개막공연에는 젝스키스, 싸이, 소녀시대, MFBTY, 인피니트, 블락비, 방탄소년단, B1A4, 에이핑크, 걸스데이, B.A.P, 티아라, 아이오아이, 린, DIA, 라붐 등 신구 세대를 아우르는 화려한 출연진들이 역대급 퍼포먼스를 펼친다.

’보프랜드(BOF land)‘라는 콘셉트로, 제작진은 꿈꾸는 모든 게 현실이 되는 신비와 환상의 K-POP세상을 구현하겠다는 각오다. 한류를 테마로 K-POP의 1990년대부터 현재까지 각 시대를 대표하는 아티스트의 무대를 통해 한류 문화와 한국 대중가요의 변천사를 재조명하는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이를 위해 탤런트 이다해, ’코리안특급‘ 박찬호, 스타일리스트 정윤기 등 스페셜 게스트까지 가세해 최고의 무대를 꾸민다. 또 16년 만에 재결합해 공식적으로 처음 음악 방송 무대를 갖는 젝스키스는 총 3곡의 노래를 소화하며 향수에 젖게 만들 계획이다.

이 밖에도 국내 최초로 360도 무대 구성을 선보인다. 어느 각도에서나 관람이 용이한 무대로, 최대 규모의 퍼포먼스를 마련했다.

한편 ’BOF‘는 방송 연계형 축제로 TV에서만 보아왔던 음악쇼, 예능, 요리쇼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한 자리에서 만나고 오감으로 직접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참여형 콘텐츠를 제공한다. 음악쇼의 현장 관람, 인기 예능프로그램 체험 등 페스티벌을 방문한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10월 1일부터 23일까지 아시아드주경기장, 벡스코 등 부산 일원에서 진행된다. 폐막공연은 티켓 오픈 20분 만에 전석이 매진되었으며, 개막공연과 ’K-POP 콘서트-3Stage‘, 한류, 뷰티, 푸드 등 전시 체험존과 넌버벌 퍼포먼스, 한류스타 팬미팅과 SBS MTV 음악방송 ’더쇼‘ 특집 ’더쇼 K-POP 슈퍼콘서트‘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에 대한 티켓이 오픈 중이다.

BOF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bof.or.kr)와 페이스북(facebook.com/BusanOneAsiaFestival)에서, 티켓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하나투어·하나티켓(ticket.hanatour.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