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징병제 부활…여성도 징집 대상에 포함

[헤럴드경제]징병제를 폐지하고 모병제를 도입한 스웨덴이 8년 만인 2018년 징병제 재도입을 추진한다.

최근 AF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 보도에 따르면 스웨덴 정부는 내년 7월부터 일부 대상자를 의무 징집해 2018년 초부터 군사훈련을 시작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정부는 현재 징집 대상이 될 젊은층을 상대로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페테르 훌트크비스트 스웨덴 국방장관은 내년 1월 말까지 다양한 이익집단의 의견을 수렴해 향후 정책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군 복무 방안이 현실화하면 스웨덴에서 징병제는 8년 만에 부활하게 된다. 스웨덴은 지난 1901년부터 징병제를 실시했다가 2010년 모병제로 전환했다.

징병제가 재도입되면 1999년 이후 출생한 스웨덴 청년들이 징집대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1999년∼2000년에 태어난 스웨덴인은 징병제 부활 후 2018년 첫 훈련을 받게 된다.

정부의 이번 군복무 방안은 과거와 달리 해마다 수천 명을 의무 복무하도록 징집하는 방식을 담았다. 징집 대상도 남성뿐 아니라 여성으로까지 확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