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립온 vs 펌프스, 당신의 선택은?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계절의 변화에 따라 신경써야하는 것은 옷 만이 아니다. 반팔 대신 긴팔을 입고, 한결 두꺼워진 아우터를 걸치는 사이 ‘무엇을 신어야 할까’는 ‘룩(look)’을 완성하는 중요한 결정 중 하나다. 발가락을 여과없이 노출했던 샌들, 슬리퍼의 계절을 지나 가을 시즌을 대표하는 신발을 꼽으라면 단연 슬립온과 펌프스다. 춥지도 덥지도 않은 청명한 가을 날의 야외활동과 잘 어울리는 슬립온, 그리고 라인을 한껏 살린 펌프스는 가을의 멋과 꼭 맞는 아이템이다.

▶격식, 캐쥬얼 어디에도 손색없는 ‘슬립온’

슬립온은 쉽고 벗기 편하면서도 굽이 낮은 신발을 말한다. 끈이 없거나 적은 것이 특징으로 흔히 말하는 ‘로퍼(loafer)’도 슬립온의 일종이다. 슬립온은 TPO에 따라서 다양한 디자인과 소재를 선택해서 착용할 수 있는데, 최근에는 좀 더 착용이 편하도록 변형해 두루 활용할 수 있는 옥스퍼드화를 찾는 이들도 많다. 가을겨울 시즌에는 벨벳이나 가죽제품에 대한 선호가 높다.

로퍼의 경우 과거에는 주로 남성들을 겨냥한 상품으로 많이 출시됐지만 최근에는 편안한 착화감으로 여성들도 즐겨 신고 있다. 태슬 장식이 가미된 태슬 로퍼는 클래식한 느낌을 줄 수 있고, 태슬 장식 외에 버클이나 끈 등의 다양한 디테일이 가미된 로퍼는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광택감이 있는 페이턴트 소재의 로퍼는 도회적인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컬러감이 있는 로퍼는 캐주얼한 의상의 포인트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사진=크록스 시티레인 슬립온]

가을을 맞아 슬립온 제품들의 출시도 잇따르고 있다. 크록스(Crocs)는 최근 성인 남녀를 위한 ‘시티레인 그래픽 슬립온 스니커(CitiLane Graphic Slip-on Sneaker)’와 ‘시티레인 슬립온 스니커 우먼(CitiLane Slip-on Sneaker Women)’, 어린이용 ‘시티레인 노블티 슬립온 스니커 키즈(CitiLane Novelty Slip-on Sneaker Kids)’를 출시했다.

‘시티레인 슬립온’ 컬렉션은 스니커즈 스타일에 끈이 없고 굽이 낮은 캐주얼한 구두를 뜻하는 로퍼를 합친 형태의 슬립온 제품이다.남성용 제품인 ‘시티레인 그래픽 슬립온 스니커‘는 카모플라주 패턴을 넣어 세련된 멋을 강조했다. 여성용으로 출시된 ‘시티레인 슬립온 스니커 우먼’은 무난한 블랙 색상에 반짝이 포인트를 더했다.

케즈(Keds)는 2016 FW시즌을 맞아 트위드 소재로 포인트를 준 ‘더블 데커 메탈릭 부클레(Double Decker Metallic Boucle)’ 슬립온과 편안한 저지 소재와 엠보싱 무늬가 조화를 이루는 ‘더블 데커 퀼티드 져지(Double Decker Quilted Jersey)’ 슬립온을 선보였다.‘더블 데커 메탈릭 부클레’는 블랙 색상과 크림 색상, ‘더블 데커 퀼티드 져지’는 라이트 그레이, 그레이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반스(Vans)는 올해 브랜드 설립 50주년을 기념해‘Black & White 컬렉션’을 선보였다. ‘스케이트 하이(Sk8-Hi)’, ‘올드 스쿨(Old Skool)’, ‘어센틱(Authentic)’과 함께 ‘클래식 슬립온’이 포함됐다. 

[사진=금강제화 르느와르 플레인 펌프스]

▶가을패션의 화룡점정, ‘펌프스’

펌프스는 여성화에서도 가장 인기있는 형태의 신발이다. 흔히 굽이 있는 구두를 통칭하는 말로 쓰임에 따라 정확하게 정의하기 힘든 유형의 신발이기도 하다. 앞 코가 막혀있고, 발등이 보이면서도 끈이나 버클이 없이 일정 정도 굽이 있는 구두가 가장 일반적인 형태다. 펌프스는 굽 높이와 앞 코의 모양 등 선택지가 다양하고, 정작과 캐주얼, 팬츠와 스커트에 모두 잘 어울리는 아이템으로 계절에 상관없이 ‘손이 많이 가는’ 아이템이기도 하다.

펌프스는 앞코 디자인에 따라 크게 앞뒤가 날렵한 스타일인 스틸레토 힐, 통 굽이나 앞 코가 라운드로 된 라운드토 힐로 구분된다. 스틸레토 힐은 길고 날렵한 디자인에 세련된 분위기를 표현하기 때문에 주로 출근용 또는 격식을 갖춰야 하는 자리에 적합하다. 오피스 룩으로 흔히 즐겨 입는 A라인 또는 H라인 스커트와 매치하면 길고 예쁜 다리 라인이 돋보이게 된다.

앞코가 둥근 라운드토 힐은 발이 더 작아 보이는 효과를 준다. 안정적인 통굽과 앞 코의 둥근 모양은 상대적으로 다리를 더 날씬하게 보이게 해 통통한 하체로 다리에 자신이 없는 여성들에게 추천하는 아이템이다. 라운드토 힐은 정장보다는 주로 장식이 가미된 패션 아이템들과 함께 매치했을 때 좋다.

펌프스 제품의 출시 소식도 이어지고 있다. 금강제화는 올 가을을 맞아 르느와르 플레인 펌프스를 선보였다. 부드러운 고급 소가죽과 양가죽을 사용하고 체중이 실리는 펌프스 앞 부분에 우수한 쿠션 기능을 적용, 착용감이 뛰어나 오랜 시간 걷거나 서있어도 불편함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