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에 거주하는 농가, 10% 불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농가 중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는 10가구중 1가구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황주홍 국민의당 의원이 통계청의 거처형태별 농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 기준으로 전국 총 108만8518 농가 중에서 아파트에 거주하는 가구는 12.3%에 해당하는 13만3918 가구에 불과했다. 농업인 가구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거주 유형은 단독주택으로 83%에 해당하는 90만3650 가구가 단독주택에 거주하고 있었다.

농업지역 중에서는 전라남도가 아파트 거주율이 가장 낮았다. 전남의 경우 총 15만0141 농가 중에서 아파트에 거주하는 농가는 5.1%에 해당하는 7791 가구였다. 다음으로 충청남도가 1만1855 가구로 8.8%, 경상북도가 1만6748 가구로 9.0% 순이다. 아파트 거주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경기도로 12만6679 가구 가운데 19.3%에 해당하는 2만4455 가구가 아파트에 거주하고 있었다. 


전국 평균 아파트 거주율은 2010년 10.2%에서 12.3%로 증가했으며, 전남은 2010년 4.4%에서 5.1%로 증가했다.

비거주용 건물에 주거하는 농가는 108만8518 가구 중에서 1만5798(1.4%)가구나 됐다. 전남에서 비거주용 건물에 주거하는 농가는 1372(0.9%)가구로 전국 평균을 밑돌았다. 경기도가 3055 가구, 경상북도가 2303 가구, 경상남도가 1620 가구였다.

황 의원은 “귀농 및 귀촌의 활성화, 농촌에서의 청년 농업인의 일자리 창출을 고려할 때 그 특성에 맞는 다양한 주거형태를 공급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