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김영우 국감 강행 100% 동감, 징계사유 안 돼”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이 30일 같은 당 김영우 국방위원장이 당론을 깨고 국방위 국정감사를 강행한 것을 두고 “국감을 해야 한다는 뜻에 100% 동조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26일부터 진행되는 국감에 불참하고 있지만, 김 위원장은 29일 여당 위원장 최초로 국감을 열었다.

유 의원은 이날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경제성장과 경제정의’ 특강에 참석한 학생의 질문에 “나도 4년 전 국방위원장이었다”며 “새누리당의 징계니, 당규와 상관 없이 김 위원장이 엄중한 시기에 국감 하는 것에 동조한다”고 말했다. 새누리당은 지난 28일 이정현 대표가 국감 참여를 당부했음에도 정 의장 규탄을 위한 강경한 단일 대오를 ‘절대 당론’으로 결의하며 국감 불참 결론을 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이 당론을 어기고 국감에 참여하자 징계나 제재 조치를 내려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유 의원은 “지금 북핵에, 지진에, 경제난에 나라가 이러고 있는데 집권당이 국감을 안 하고 있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김 위원장의 뜻은 충분히 존중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우리 당헌ㆍ당규상 징계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게 저의 개인적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강연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이정현 당 대표가 결단으로 단식하고 있는데 그거대로 정 의장에 대한 항의 표시로 계속하더라도 전체 의원들은 다음 주에는 국정감사를 시작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지난 28일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도 이 같은 발언을 지도부에 전달한 바 있다.

이어 “이번 주말이 토ㆍ일ㆍ월로 기니까 지도부가 주말에 야당하고 협조해서 국회를 수습하고 국감을 시행하고 국회를 정상화하는 방안으로 갔으면 좋겠다”며 “국회 정상화가 이뤄지면 의원들이 이 대표가 단식을 중단할 수 있도록 말려야 한다. 그런 변화가 이번 주말에 있어야 하는 게 지도부 역할”이라고 주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