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상호 협력 양해각서 체결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30일 G타워에서 글로벌 선도형 스마트시티 조성 및 해외 수출확대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해각서의 주요 내용으로는 ▷스마트 시티 기술개발에 필요한 공동 연구 및 공동 세미나 개최 ▷스마트 시티 기술개발 추진을 위한 개발환경 시험 검증 테스트베드 제공 및 운영상호 협력 스마트시티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한 사업발굴 ▷홍보마케팅 및 국제기술교류 ▷해외사업 공동추진 등에 대한 상호 협력이다.

양 기관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의 U-city사업 추진시 축적된 경험적 노하우와 ICT 기술력의 강점, 국토진흥원의 스마트 시티 해외수출 및 국제협력 경험의 강점을 바탕으로 중국ㆍ인도ㆍ중남미 등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스마트시티 시장을 선점하는데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진설명 = 이영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중앙 왼쪽)과 김병수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장(오른쪽)이 양해각서 체결 후 기념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동안 인천경제청에서 추진한 ‘IFEZ U-City‘ 사업 모델은 국내는 물론 세계에서도 그 우수성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최첨단 정보통신기술 인프라를 바탕으로 분산된 3개 지역을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데다, 도시민의 안전과 생활 편의 및 환경 보존 등을 위한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U-City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획기적인 예산 절감 등을 이뤄내고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송도국제도시 G-타워 민원동에 있는 ‘IFEZ U-City 운영센터’에는 벤치마킹 등을 목적으로 한 세계 각국과 기업리더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국토진흥원은 매년 5000여억 원에 달하는 국내의 국토교통관련 연구개발을 이끄는 전문기관으로서, 현재는 스마트시티와 관련한 국내의 연구개발 및 국제협력 업무에까지 전문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국토진흥원은 국내적으로는 국가전략 프로젝트인 ‘세계선도형 스마트시티 구축 사업’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선도적으로 전략을 제시하고 있으며, 국제적으로는 한-중 스마트시티 공동연구소 설립, 중국 동관시ㆍ함양시 등과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진출, 인도네시아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기술컨설팅, 한-UAE간 해수담수화기술 공동연구를 위한 UAE 국영에너지 기업(MASDAR)과의 협약서(JDA) 체결 등 국내 스마트시티 기술 수출의 교두보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한편 IFEZ와 국토진흥원은 10월 에콰도르 키토에서 열리는 UN 해비타트Ⅲ(10월17~20일) 국제행사에 참여해 개도국을 대상으로 해외 수출 및 컨설팅 가능 국가 및 도시를 대상으로 IFEZ-Uity 추진 사례를 집중 홍보하고 정책컨설팅과 네트워킹을 확충할 계획이다

최근 국토부에서는 ’한국형 스마트시티(K-스마트시티)를 경험하기 위해 방한하는 외국 발주기관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K-스마트시티 투어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했다. 이 프로그램에도 송도가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10월 에콰도르 키토에서 열리는 ‘UN 해비타트Ⅲ’ 등 국제행사에서도 투어 프로그램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이영근 인천경제청장은 “최근 전세계적으로 중요한 아젠다로 부상한 스마트시티는 해외 건설 시장을 질적으로 변화시키고 한국의 해외 진출 여건을 지속 가능하게 하는 미래 수출 전략상품으로 앞으로 그 중대한 가치에 걸맞는 지속적인 관심과 투자가 요구되고 있는 상황에 맞춰 향후 경제청, 국토진흥원, Ucity㈜가 민관 협력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특히 스마트시티 정책의 컨트롤 타워 기능을 강화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사업 참여 기회를 지원하는 등 IFEZ 스마트시티를 우리나라 스마트시티 수출 활성화의 중요한 중심축으로 발전시켜 IFEZ를 명실상부한 국가경제 성장 동력의 중심축이 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