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이정현 단식에 일침…“나는 휠체어를 타지 않았다”

[헤럴드경제]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엿새 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에게 일침을 가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계정에 “<나는 휠체어를 타지 않았다>”라며 “난느 쓰러지지 않았다. 낮에 눕지도 않았다. 누가 다리도 주무르지 않았다. 나는 휠체어를 타지 않았다. 그런건 생각도 못햇다. 세월호 유가족에 미안한 마음 뿐이었으니까”라고 밝혔다. 
[사진=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트위터 계정]

지난 2014년 8월 새정치민주연합(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에 촉구하기 위해 릴레이 단식을 벌였다. 정 전 의원도 24일여 간 광화문광장에서 단식 농성을 진행했다. 당시 청와대 대변인이었던 이 대표는 당시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선거제도가 정착된 그러한 나라들 중 단식투쟁을 하는 국회의원들이 있는 나라도 아마 대한민국이 유일할 것”이라며 단식 투쟁을 비난했다.

그는 지난 28일에도 트위터에 “내가 단식해봐서 잘 안다”며 “단식 3일 째에 부축할 정도는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정현 대표는 지난 25일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단식에 돌입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대표는 탈진 상태로 말을 하기 힘든 것으로 전해졌다.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은 이정현을 찾아 단식 중단을 요청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