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장관, 10월 첫날 0시부터 쇼핑관광축제 관광객 영접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장관이 10월1일 0시부터 2시간 동안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손님을 직접 영접했다.

국내외국인 대상 할인행사와 관광 프로모션이 합쳐진 ‘2016 쇼핑관광축제(코리아 세일 페스타)’의 성공을 위해 대한민국 관광정책 최고 수장이 직접 손님맞이에 나선 것이다.

조 장관은 쇼핑관광 축제의 달인 10월 첫 입국자인 중국인 동위(27ㆍ여)씨 부부를 웃음으로 환대했으며, 0시40분에 입국한 동위씨는 “한국에는 좋은 품질의 상품들도 많아서 코리아 세일 페스타 기간 동안 할인 혜택을 받으며 쇼핑을 즐기고 맛집도 찾아다니며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자 왔는데, 여행의 시작부터 뜻밖의 행운을 만나 잊지 못할 여행이 될 것 같다”고 화답했다.

[사진=조윤선(왼쪽)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일 0시부터 인천국제공항에 기다리고 있다가 2016 쇼핑관광축제 첫 외국인 손님 중국인 캉웨이롱-동위 부부를 맞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 장관은 “우리나라의 첫 관문인 공항에서 따뜻한 미소로 외국인을맞이하자는 취지로 이 행사를 준비했다”며 “이번 쇼핑관광축제 기간 전국적으로 수많은 문화행사가 열리고 있어 외국인들이 특별한 추억을 쌓아 다시 방문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체부 조윤선 장관과 한국관광공사,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관광업계 관계자들이 참여해 코리아 세일 페스타의 외국인 우대 행사가 시작되는 첫날 한국을 방문한 첫 외국인 손님을 대상으로 항공권 등 여러 선물을 증정했다.

내국인 대상 할인행사와 관광 축제가 합쳐진 코리아 세일 페스타에서는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여러 할인 관광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히 중국 명절인 국경절 연휴(10월 1~7일)와 겹쳐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세관, 관광경찰, 택시기사, 항공사 승무원 등 친절로 외국인 관광객을 맞이하는 관광업계 우수 종사자와 대학생 홍보단으로 이뤄진 ‘미소국가대표’가 입국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K스마일 캠페인을 펼쳤다.

이들은 외래 관광객들에게 외국인 전용 교통관광카드인 ‘K투어카드’, 외국인이 좋아하는 화장품 등을 담은 ‘웰컴키트’를 나눠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