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가던 차량 덮친 크레인, 뒷좌석 쪽으로 떨어져 탑승자 ‘구사일생’

[헤럴드경제] 서울의 한 지하철 공사현장에서 크레인이 쓰러져 차량을 덮쳐 탑승자가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8시 50분 경 송파구 방이동의 한 지하철 지상 공사현장에서 25톤 크레인이 도로 진행방향과 직각으로 쓰러졌다. 크레인은 마친 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의 뒷좌석 지붕을 덮쳤다. 차량에는 운전자 이모(42ㆍ여) 씨를 포한해 2명이 앞좌석에 타고 있었다. 크레인이 몇 초 빨리 쓰러졌거나 차량이 좀 더 느린 속도로 전진하고 있었다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탑승자 이모 씨 등 2명은 비교적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방 관계자는 “차량이 40㎝만 더 뒤에 있었어도 끔찍한 사고로 이어질 뻔했지만, 천만다행으로 사람이 타고 있지 않은 뒷좌석 부분에 크레인이 쓰러졌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지나가던 차량 덮친 크레인, 뒷좌석 쪽으로 떨어져 탑승자 ‘구사일생’

[헤럴드경제] 서울의 한 지하철 공사현장에서 크레인이 쓰러져 차량을 덮쳐 탑승자가 부상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8시 50분 경 송파구 방이동의 한 지하철 지상 공사현장에서 25톤 크레인이 도로 진행방향과 직각으로 쓰러졌다. 크레인은 마친 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의 뒷좌석 지붕을 덮쳤다. 차량에는 운전자 이모(42ㆍ여) 씨를 포한해 2명이 앞좌석에 타고 있었다. 크레인이 몇 초 빨리 쓰러졌거나 차량이 좀 더 느린 속도로 전진하고 있었다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탑승자 이모 씨 등 2명은 비교적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소방 관계자는 “차량이 40㎝만 더 뒤에 있었어도 끔찍한 사고로 이어질 뻔했지만, 천만다행으로 사람이 타고 있지 않은 뒷좌석 부분에 크레인이 쓰러졌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