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실업, 베트남에 3번째 신발공장 착공

남부 껀터시에 2000억원 투자…5000억 매출 기대

태광실업그룹(회장 박연차)이 베트남에 세번째 신발공장을 짓는다.

이 회사는 남부 껀터시에 62만㎡(19만평) 부지에 1억7000만달러(2000억원)를 투자해 3공장을 건립하기로 하고 29일착공에 들어갔다. 공장이 완공되면 총 3만5000명의 고용 및 연매출 4억5000만달러(5000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29일 베트남 껀터 신발공장 착공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발파 스위치를 누르고 있다. 행사에는 남정대 태광비나(태광실업 베트남 현지법인) 사장을 비롯해 박노완 주호치민 총영사, 보반통 껀터시장 등이 참석했다.

태광실업그룹은 지난 1994년에 처음 베트남에 진출해 올해로 22년째다.

1994년 제1공장인 태광비나, 2009년 제2공장 태광목바이를 설립했다. 이번 껀터공장까지 포함하면 베트남에서의 신발공장 총매출은 1조2100억원에 이른다.

쯔엉 광 하이남 껀터시 부시장은 “태광실업 그룹 및 껀터시가 동반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