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성용 KAI 사장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야”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최근 수리온 문제 관련 우리 자신을 돌아보고 고객 만족을 위해 피나는 노력을 통해 위기를 기회로 슬기롭게 극복하는 계기로 삼자”

하성용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30일 경남 사천 KAI 본사에서 열린 창립 17주년 행사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노조위원장 등 임직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치러졌다. 

하성용 KAI 사장이 30일 포상을 통해 직원을 격려하고 있다.

국산 기동 헬리콥터 수리온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영하 30도 환경에서도 운항이 가능한지 여부를 확인하는 ‘체계 결빙 시험’을 받았으나, 인증기준 101개 항목 가운데 29개 항목에서 불합격 판정을 받아 성능 논란이 인 바 있다.

하 사장은 “KF-X(한국형 전투기), LAH/LCH(한국형 공격헬기) 개발 사업은 수리온에서 겪었던 시행착오들을 사전에 제거해 성공적 개발 완료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양산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첫 단계부터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하 사장은 또 “KF-X(한국형 전투기), LAH/LCH(한국형 공격헬기) 개발 사업은 수리온에서 겪었던 시행착오들을 사전에 제거해 성공적 개발 완료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양산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첫 단계부터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인 T-50 미국 수출, MRO(항공정비사업) 등 신규사업을 성공시켜 세계속의 KAI, 글로벌 리더로서 당당히 자리매김하자”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