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LG 잡고 5강 희망 이어가

[헤럴드경제] SK 와이번스의 승리에 대한 의지가 LG 트윈스보다 더 강했다.

30일 열린 프로야구 잠실경기에서 SK는 ‘원투펀치’ 켈리와 김광현이 이어던지는 총력전 끝에 LG에 5-3으로 승리를 거두며, 5강 포스트시즌 진출에 대한 실낱희망을 이어갔다.

SK 와이번스 김광현

SK의 김용희 감독은 경기 전부터 경기 도중 김광현 투입을 언급하며 총력전을 예고했었다. 결국 귀중한 승리를 따내며 ‘내일’을 기약하게 됐다.

경기 초반엔 LG가 먼저 기세를 올렸다. LG는 상대 선발 켈리를 상대로 한 3회말 공격에서 2사후 3연타를 몰아치며 선취득점을 올렸다. 4회말엔 정성훈이 투런홈런을 터뜨리며 3-0으로 앞서나갔다. SK의 반격도 매서웠다. 상대 선발 소사를 상대로 김강민의 투런홈런과 최정의 1타점 적시타를 묶어 3-3의 균형을 맞췄다. 

SK 김용희 감독은 6회말 2사후 김광현 카드를 뽑아들었다. 끈질기게 물고 늘어진 SK는 9회초 공격에서 2점을 뽑아내며, 김광현은 승리투수가 됐다. 이로써 SK 와이번스는 5위 KIA 타이거스를 2게임차로 따라붙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