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역사연구회, “위안부 자료의 유산 등재를 막아라”

[헤럴드경제] 다카하시 시로(高橋史朗) 메이세이(明星)대 특별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자료의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저지하기 위해 일본 보수파를 중심으로 구성된 역사문제 연구 모임을 발족했다. 산케이(産經)신문은 1일 다카하시 교수가 전날 도쿄(東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역사인식문제연구회’의 발족을 알렸다고 보도했다.

다카하시 교수는 이날 위안부 자료의 유산 등재를 막겠다고 강조했다. ‘유네스코 기록유산 등재 전문가’를 자처하는 다카하시 교수는 지난 8월 산케이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위안부 피해자가 성노예였다는 주장에 대해 “객관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구술기록”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위안부 관련 자료가 “의문투성이”라며 “기록유산에 어울리지 않는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지난해 난징(南京)대학살 자료가 객관적이지 않다고 유네스코에 반론서를 제출한 것처럼 위안부 자료의 객관성을 부정하는 내용의 반론서를 유네스코에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연구회는 위안부 자료를 포함해 지난해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중국 난징(南京)대학살 자료 등을 검증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다카하시 교수는 지난해 중국 측이 유네스코에 난징대학살 자료의 유산 등재를 신청했을 때도 “제대로 된 증거가 없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제출했다. 일본 외무성은 그의 의견서를 채택해 유네스코에 전달했다. 다카하시는 이외에도 일본의 전쟁범죄를 부정하고 과거 침략역사를 미화하는 데 앞장 선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의 부회장을 지낸 바 있다. 아베 신조(安倍 晋三) 1차 내각 당시 ‘부모학’이라는 교육개혁을 추진하기도 했다. 연구회는 니시오카 쓰토무(西岡力) 도쿄 기독교대 교수 등 보수계 인물로 구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카하시가 유네스코에 제출할 위안부 자료 관련 반론서를 일본 외무성이 채택할 경우, 한국과의 외교적 마찰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해 12월 한일 위안부 문제 합의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들에 사과하고 10억 엔의 거출금을 지급했다. 외무성이 다카하시의 반론서를 채택할 경우 이는 구(舊) 일본군에 의한 위안부 강제연행을 부정하는 것이 된다. 일본은 지난해 합의를 통해 일본군의 개입을 인정했다.

한국, 중국, 일본, 네덜란드 등 8개국 시민단체는 지난 5월 위안부 피해자가 성노예 상태였다고 규정하고 관련 자료 2천744건에 대해 유네스코에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신청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