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수석, 단식중인 이 대표 두번째 방문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이 2일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을 이틀 만에 다시 찾아 단식 중인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를 만났다. 이 대표는 이주일 째 단식 중이다.

김 수석은 누운 이대표에게 “이러다가 정말 사고 난다”고 했다. 주위에 있는 당직자들에겐 “강제로라도 (이 대표를 병원으로)옮기시라”라고 했다. 


김 수석은 이 대표에게 “고집 좀 그만 피우시라”고 했지만, 이 대표는 자리에 누운 채 방응 하지 않았다.

김 수석은 이 대표를 만난 후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의 단식으로 큰 사고가 날 수도 있다는 많은 지적이 있어서 왔다”면서 “속히 결단을 내려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참여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생각을 묻자 “기본적으로 당에서 결정하고 판단하는 것이 존중돼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