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파행 그 이후, 이젠 잠룡 등판 초읽기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국정감사 파행 이후, 이젠 대선을 앞둔 잠룡의 경쟁이 초읽기에 돌입했다. 국감이 끝나면 이젠 원외, 원내인사별로 각각 대선 셈법에 들어간다. 특히 야권 원외인사들이 국감 이후 연이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면서 전체 대선 구도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관심사다.

안희정 충남도지사, 손학규 전 고문 등은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외부 활동에 들어간다. 안 지사는 자서전 및 도정활동 경험 등을 담은 2권의 저서를 출간하고선 연말까지 전국을 순회하며 강연회, 토론회 등을 진행한다. 안 지사는 “한국의 현실과 미래를 걱정하는 시민들과 만나 얘기를 나누는 자리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사실상 강진 칩거 생활을 마무리한 손 전 고문도 10월 내 강진 생활을 정리하고 정계복귀를 선언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나치게 복귀시점이 길어지면 피로감이 커질 수 있다는 점을 감안, 10월 내에 입장을 정리할 가능성이 유력하다. 현재까지로는 기존 더민주나 국민의당 등으로 복귀하는 것이 아닌 제3지대에서 세력을 구축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원내에선 경선 룰이 중요하다. 현재 국감 파행으로 대선이 이목에서 밀려 있지만, 국감이 끝나고 단식 등 대치 정국이 마무리되는 대로 여야는 대선 룰을 놓고 후보 간 치열한 기싸움이 예고된다. 더민주는 경선 룰을 다룰 대선주자 의견수렴 기구를 추진하고 있다. 각 캠프에 참여하고 있는 인사들이 모여 경선 룰을 논의하는 자리다.

대선 1년 전까지는 경선 룰을 확정해야 하는 만큼 올해 연말까진 경선 룰을 확정해야 한다. 국감 파행 도중에도 경선 룰 논의가 진행돼야 하는 이유다. 현재 여야에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문재인 전 대표 등이 유력 주자로 거론된다. 경선시기, 권리당원 비율, 여론조사 비율 등을 두고 유ㆍ불리가 엇갈린다. 특히나 여야 모두 지방자체단체장 출신의 대선후보가 있어, 경선 시기가 민감하다. 현 지자체장 직을 사퇴하고서 대선 경선에 도전해야 하는지 여부가 달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