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국감 파행‘ 새누리-더민주-국회의장 싸잡아 비판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국민의당이 국정감사 파행의 책임을 물으며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 정세균 국회의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대변인은 2일 브리핑을 통해,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이 국회 일정 전면 거부를 선언하고 나선지 일주일이 됐다”며 “두 거대정당의 자존심 겨루기에 행정부 견제도 민생 돌보기도 한 발짝도 나가지 못하고 있어 한심스럽기 짝이 없다”고 했다. 


이어 “새누리당 지도부는 국회의장을 형사고발하고, 비난 현수막을 전국에 게시하고, 가족사까지 들추며 타협정국을 틀어막고 있다”며 “그러나 많은 여당 의원들은 국회파행에 대한 책임이 얼마나 무거운지, 민심이 얼마나 싸늘한지 알고 있다”고 했다. 또 “국감에 참여한 자당 의원을 징계하겠다 호언하며 내부 단속에 열을 올리지 말고, 국회에 산적한 민생현안을 해결하는데 힘을 모아야 한다. 그래야 국민 앞에 책임지는 집권여당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손 대변인은 또 “정세균 의장 또한 책임을 피할 수 없다”며 “국회가 지난주 내내 개점휴업이었는데 자신을 방어할 법적 근거만 반복하며 여유를 부릴 때가 아니다. 의장의 체면이 국정을 바로 잡는 일보다 우선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싸움만 일삼는 국회로 다시 돌아갈 것인지 협치의 정치를 보여줄 것인지 의장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하루 속히 국회가 정상화될 수 있도록 중재와 타협을 제안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