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2일)오후부터 시간당 30㎜ 폭우내린다

[헤럴드경제=황혜진 기자]연휴 이틀째인 내일(2일) 오후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주도 남해상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다가 이날 새벽 서쪽 지방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한 오후에는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2일 오후부터 3일 오전까지는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연휴기간 중부지방에서는 누적강수량이 200㎜가 넘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을 내다봤다.

산사태와 저지대는 침수피해에 대비하고, 등산객과 계곡의 야영객은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해야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강수량의 지역 차가 매우 커 남부지방은 낮 동안에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을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16∼21도, 낮 최고기온은 19∼27로 내다봤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중부 먼바다에서 1.5∼3.0m로 차차 높게 일고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