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체방크, 美와 벌금 10조원 감액 근접…‘제 2 리먼사태’ 막을 수 있을까

[헤럴드경제] 독일 최대은행 도이체방크가 부실 채권 판매 혐의로 미국으로부터 부과받은 벌금을 10조 원 가량 감액하기로 합의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보도가 나왔다. 도이체방크 주가는 소폭 상승했지만, ‘제 2 리먼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는 여전하다. 

AFP통신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법무부가 도이체방크에 부과한 벌금 140억 달러(약 15조 4000억 원)를 54억 달러(약 5조 9000억 원)으로 낮추는 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관계자는 도이체방크가 벌금 규모를 10조 원 가량 낮췄으며, 며칠 내에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최종 합의 금액은 약간 달라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도이체방크와 미 법무부, 독일 재무부는 AFP통신에 확인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존 크라이언 도이체방크 최고경영자(CEO)가 미국으로 건너가 미 정ㆍ재계 인사들을 만났다고 전했다. FT는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이번 주말 안에 합의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미국 정부는 도이체방크가 보증이 제대로 되지 않은 주택저당채권 담보부증권(MBS)을 안전한 증권인 것처럼 속여 대량 판매한혐의를 적용해 140억 달러(약 15조 8000억 원) 규모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에 금융계에서는 도이체방크의 재정건전성을 우려가 일파만파로 퍼지면서 주요 헤지펀드들이 돈을 빼기 시작했다. 다른 금융사들도 비슷한 문제로 미국 당국에 벌금을 물지도 모른다는 지적도 나오면서 도이체방크 문제가 제2의 리먼 브러더스 사태를 야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속출했다.마르틴 헬미히 프랑크푸르트금융경영대 교수는 FT에 “우리가 이번 주에 목격한 것은 유럽의 은행 부문이 여전히 매우 취약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에서 도이체방크 주가는 정부 지원 요청 논란과 헤지펀드자산 회수 소식으로 1983년 이후 최저치까지 급락했다. AFP보도가 나온 지난달 30일 주가는 6.4%반등에 성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