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추락한 링스헬기 동체 인양…해군, 조사 본격 착수

[헤럴드경제] 지난달 26일 한미연합 훈련 도중 동해에 추락한 링스 해상작전헬기의 동체가 인양됐다. 해군은 1일“오늘 오후 3시 13분께 링스헬기 동체를 인양했다”고 밝혔다. 인양은 통영함에서 동체 무게를 감당할 수 있는 인양 줄을 수심 1천30m에 가라앉은 동체 인근에 내린 뒤 수중무인탐사기(ROV)가 인양 줄을 동체에 연결해 동체를 끌어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헬기 동체는 진해의 해군부대로 이송될 예정이다.

해군 참모차장이 주관하는 사고조사위원회는 인양한 헬기 동체 등을 토대로 본격적인 사고 원인 규명에 나설 방침이다. 해군 관계자는 “링스헬기에는 원래 블랙박스는 없지만 비행경로 등을 기록하는 장치 및 디지털 음성녹음장치 등이 있다”면서 “이런 장치들이 회수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미 연합훈련 중이던 지난달 26일 밤 링스 헬기 1대가 강원도 양양에서 동쪽으로 52㎞, 북방한계선(NLL)에서 남쪽으로 약 67km 떨어진 지점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헬기에 탑승한 정조종사 김경민(33) 대위와 부조종사 박유신(33) 대위, 조작사 황성철(29) 중사 등 3명이 모두 사망했다. 해군은 2일 이들에 대한 영결식을 치룬다. 장례식은 엄현성 해군참모총장이 주관하는 해군장으로 엄수된다. 이들 3명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한미 연합훈련 중 순직한 점을 고려해 1계급 특진이 추서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