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안달루시아 카페서 가스 폭발…”최소 77명 부상”

[헤럴드경제]1일(현지시간) 오후 스페인 남부에 있는 안달루시아<사진> 자치주 벨레스말라가의 한 카페에서 가스실린더 폭발이 발생해 최소 70명이 다쳤다고 영국 BBC방송 등이 보도했다.


폭발은 축제가 한창이던 시점에 벨레스말라가의 시내 중심가에 있는 ‘라 보헤미아’라는 이름의 카페에서 일어났다.

BBC방송은 현지 매체를 인용해 폭발로 70명 이상이 다쳤으며 이 가운데 4명이 중태라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안달루시아 구조당국이 부상자수가 최소 77명이며 5명이 심각한 상태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폭발 직전 카페 주방에 있던 요리사가 뛰쳐나와 폭발이 발생할 것이라고 손님 등에게 긴급하게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폭발 현장을 봉쇄하고 구조대와 함께 사고 수습에 나섰다.

폭발이 발생한 지역은 관광객이 많이 찾는 남부 말라가에 인접한 곳이라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