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 세계가 보고 있다…백남기 사인은 병사아닌 외인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는 2일 “고 백남기 농민의 사인은 병사가 아닌 외인사”라며 “우물 안의 개구리처럼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하다가는 우리나라가 국제적인 망신을 당하게 된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학을 포함한 과학에서는 사실이 중요하다. 여기에는 정치 논리가 개입할 여지가 없고 개입해서도 안 된다. 국내 전문가들은 물론이며 전 세계가 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서울대 의대 학생회가 낸 성명서에 동조한 것이다. 서울대 의대 학생회는 전날 ‘선배님들께 의사의 길을 묻는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외상의 합병증으로 질병이 발생해 사망했으면 아무리 오래 시간이 지나도 사망의 종류는 외인사”라며 “물대포라는 유발 요인이 없었다면 백씨는 혼수상태에 빠지지 않았을 것이기에 명백한 외인사에 해당한다”라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저도 의사 선배로서 학생들의 생각에 동의한다”며 “예전에 어떤 사람이 뿌린 황산을 맞은 소년이 온 몸에 3도 화상을 입고 치료중 패혈증으로 사망한 일이 있었다. 이 경우에 사인은 패혈증이 아니라 황산으로 인한 화상이다. 즉, ‘병사’가 아닌 ‘외인사’인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