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朴대통령 ‘탈북 권유’ 기념사 한목소리 비판 “섬뜩하다”

[헤럴드경제 박병국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 주민들을 향해 “대한민국의 자유로운 터전으로 오시기를 바란다”고 언급한것에 대해 야권이 한반도 평화에 도움이 안 된다며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의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2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박 대통령이 화가 많이 나신 모양이지만, 그렇게 한다고 해서 한반도의 모순이 해결되지는 않는다”고 했다. 기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북한 정권은 우리의 의지를 시험하고, 내부분열을 통해 우리 사회를 와해시키려고 한다’고 말해 또 한 번 국민 편 가르기를 했다”며 “내 말만 옳다는 독선과 오만일 뿐”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과 야당, 또 여당 일각에서 나오는 정당한 문제 제기를 북한 정권의 공작으로 치부하는 대통령의 현실 인식에 탄식이 나온다”며 “귀를 열고 소통하시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도 2일 페이스북에 “박 대통령의 기념사를 현장에서 들으면서 저는 섬뜩한 부분에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그렇게 직접적 공격적 기념사가 타당하냐”고 했다.

또 “북한의 붕괴와 귀순을 직접 거론하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압박하는 게 아니라 ‘선전포고’ 아니겠느냐”며 “북한은 전쟁의 대상이기도 하지만, 대화와 평화의 대상으로 언젠가는 통일의 파트너이기도 하다”고 했다.

이어 “차라리 이런 강경한 메시지보다는 수해 지역에 쌀을 보내겠다는 기념사가 북한과 세계를 감동시켰을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