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관심끌려고 ‘객기’…23층서 추락

[헤럴드경제]러시아에서 한 10대 소년이 여자친구의 관심을 끌기 위해 건물 23층 발코니에서 허세를 부리다 추락하는 사고를 당했다. 다행이 구사일생했다.

최근 러시아 영자매체 시베리안타임즈에 따르면 노보시비르스크에 살고 있는 알렉산더 사드린(16)은 아파트 23층 자신의 집 발코니에서 떨어졌다. 하지만 건물 앞에 주차된 택시 지붕에 떨어져 목숨을 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사드린은 사고 직전 여자친구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23층 발코니 난간에 올랐던 것으로 드러났다.

소년의 허세는 자칫하면 끔찍한 비극이 될 수도 있었던 사고를 불렀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난간에서 중심을 잡지 못해 발을 헛디뎠고, 잠시 난간에 매달려 있다가 결국 추락했다.

사드린이 떨어진 23층에서 지상까지 높이는 약 70m였다. 그는 크게 다쳐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생명에 지장은 없었다. 의식도 있는 안정적인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