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장 v. 정진성 ‘강 대 강’…국회 일정엔 여전히 ‘먹구름’

[헤럴드경제] 여당의 ‘국정 보이콧’이 엿새 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세균 국회의장과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조우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법대로 하자”며 입장을 굽히지 않아 국회 파행은 장기화될 것으로 보인다. 

정 의장과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경축연에서 잠시 만나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이 얼굴을 마주한 것은 지난 25일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새누리당 의원들이 ‘국정 보이콧’에 나선 이후 처음이다. 정 원내대표는 정 의장과 함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 등 야당 수장들과 만나 대화를 나눴지만 입장 차만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정 원내대표는 정 의장에게 “해임건의안 처리를 전후해서 의장께서 보인 태도는 정치적 중립을 훼손하고, 국회법 절차를 무시한 것으로 판단돼 심각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1차적 책임은 입법부 수장이 져야 하고, 또 이 사태를 수습할 책임도 의장한테 있다고 모두가 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정 의장은 “나는 법적으로 잘못한 게 없고, 법적으로 잘못한 게 있으면 내가 책임지겠다. 법적으로 하자”고 말했다. 새누리당이 자신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자신을 검찰에 고발하고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 등을 청구한 것을 두고 말한 것이었다.

정 원내대표는 이어 “한두 번도 아니고 이런 일이 반복돼선 안된다”면서 “야당 대표들한테 우리가 이제 의장의 정치적 중립을 담보하고 확립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국회법 개정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자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에 정 의장은 “그건 여야간에 논의할 문제”라며 “여야 간에 논의를 해서 결론을 내면 따르겠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박 대통령은 정 원내대표에게 “많이 힘드시겠다”며 인사를 건넸고 정 원내대표는 “송구하다. 잘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자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정 의장과는 악수를 나누지 않았다. 또 더 민주 지도부와는 별다른 인사를 주고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