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의장, 국제회의 불참 뜻 내비춰…’끝까지 해보자’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해임건의안 처리 이후 조성된 국회 파행 국면에서 새누리당과 대치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이 국제회의 참석 취소도 불사하며, 강경모드를 이어가고 있다.

정 의장은 지난 1일 국군의날 행사에서 각 당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와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의 적법성과 새누리당이 요구하는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한번 강조했다. 또 자신에 대한 형사고발과 헌법재판소 권한쟁의심판 청구 등 새누리당의 법적 조처에 대해 “법대로 하자”며 대해 전혀 굴하지 않고 오히려 최근 새누리당이 제기한 방미 일정과 가족 등 의혹에 대해 맞대응하겠다는 뜻도 재확인했다.


정 의장은 그러면서 “아마 만약 (국회가) 정상화가 되지 않는다면 제 출장에 차질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며 3일부터 시작하는 믹타(MIKTA) 국회의장 회의 참석 일정 취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믹타 국회의장 회의는 우리 정부 주도로 출범한 국제 행사로 한국ㆍ멕시코ㆍ인도네시아ㆍ터키ㆍ호주 등 5개 중견국 국회의장이 참석한다. 입법부의 외교적 역할을 늘 강조해 온 정 의장은 최근 국회 파행 사태에도 이번 회의에는 꼭 참석하겠다는 입장이었지만, 이마저도 포기할 수 있다고 밝힌 것이다.

이는 현재 대치 국면에서 모든 것을 포기하고 맞서겠다는 것으로 국회 정상화가 그 어느 것보다 중요하다는 입장을 통해 정당성을 먼저 확보하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정 의장이 국제회의 참석을 취소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당초 정 의장이 출국 하기 전, 타협점이 마련되리란 예측은 힘을 잃었다.

단, 2일 오후나 3일 오전에라도 극적인 타결이 이뤄질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정 의장과 새누리당 모두에게 국회 파행 장기화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어서다.

정 의장이 책임 소재가 불분명한 ‘포괄적 유감’을 나타내거나, 단식투쟁 중인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를 위로 방문하는 등으로 사태 봉합이 시도될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