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단식중인 이정현 찾아 “단식중단, 정치력 발휘해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며 단식을 하고 있는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를 만나 “단식을 중단하고 정치력을 발휘해 달라”고 했다. 야당 지도부 가운데 단식 중인 이 대표를 방문한 것은 추 대표가 처음이다. 


추 대표는 오후 1시 51분께 새누리당 대표실을 찾았다. 이날 방문에는 윤관석 수석대변인과 신창현 대표 비서실장이 동행했다. 추 대표는 누운 이 대표 옆에 앉아 손을 잡고 “이 대표님, 제 말 좀 들리세요”라고 했다. 이에 이 대표는 눈을 감은 채 고개를 끄덕였다.

추 대표는 이어 “다들 걱정을 많이 하신다. 우리 이 대표님이 중요한 위치에 계시고, 집권당 대표이시고, 무엇보다 건강이 많이 걱정된다”며 “제 생각에는 단식을 그만하시고 우리 대표님이 이보다 더 중하게 정치 지도력을 발휘해주셔야 나라가 굴러간다. 우리의 마음이다”라고 했다.

추 대표는 “꼭 단식을 중단해주시고 국회에서 논의 못 할 일이 뭐가 있겠는가. 오히려 꽉 막히고 불가능할 때 정치력도 보여야 하고 하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모든 게 중단돼 버렸으니까 우리 이 대표님이 먼저 마음을 푸시고 끊으신 곡기도 좀드시면서…”라고 단식 중단을 호소했다.

추 대표는 3분여 간의 만남을 마치고 당 대표실을 나와 옆에 있던 새누리당 박명재 사무총장에게 “잘 좀 논의해달라. 이렇게 중단이 돼 버렸으면…하여튼 식사하시도록…”이라고 했다. 박 사무총장은 “저희가 더 큰 걱정”이라고 했다.

추 대표는 이 대표 방문 직후 취재진에게 “뉴스 보도를 보니 건강이 빨간불이라는 데, 인간적으로 들여다보고 단식 중단을 호소하는 게 같은 국정운영 파트너로서 도리가 아니냐”고 했다.

하지만 추 대표는 기자들이 ‘국회의장이 중립방안을 내놓으면 새누리당이 복귀한다고 한다’고 하자, “그런 건 아니다. 중립성 얘기를 먼저 꺼내면 안 된다”며 “어디 포인트를 맞추기보다 국정이 마비돼 있으니 물꼬를 트려 서로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추 대표는 단식 사흘째였던 지난달 28일 이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정상적인 정치를 하자. 저도 할 일이 있으면 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