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복귀 둘째날 ‘4타수 무안타’…팀 패배

[헤럴드경제] 추신수(34ㆍ텍사스 레인저스)가 메이저리그 복귀 두 번째 경기에서 톱타자로 선발 출전했으나 무안타로 침묵했다.

추신수는 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탬파베이 레이스와 벌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무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지난 8월 16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에서 다친 이후로 46일 만인 전날 메이저리그에 복귀했다. 당시 상대 투수 공에 맞아 왼쪽 팔뚝 뼈가 부러졌던 추신수는 금속판 삽입 수술을 받고 재활을 해왔다.

추신수는 전날 복귀전에서는 7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안타 1개를 생산했다.

톱 타자로 돌아온 이날 경기에서는 탬파베이 선발투수 제이크 오도리지의 공을 공략하지 못했다. 3타석 연속 땅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1회말 유격수 땅볼,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1루수 땅볼, 6회말에는 다시 유격수 땅볼로 잡혔다.

그 사이 탬파베이는 3회초 코리 디커슨의 3점포 등으로 4점을 앞서나갔다.

텍사스는 6회말 추신수 직전 타자로 나선 로빈슨 치리노스의 솔로포로 1점 추격했다.

추신수는 1-4가 이어진 8회말 1사 1루에 다시 등장했다. 상대 투수는 브래드 박스버거로 바뀌어 있었다.

1루에 있던 대주자 제러드 호잉이 도루에 성공해 1사 2루가 됐다. 하지만 추신수는 2볼 이후 내리 스트라이크 3개를 흘려보내 루킹 삼진으로 돌아섰다.

추신수는 9회초 수비 때 브렛 니콜라스로 교체됐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47에서 0.241(174타수 42안타)로 떨어졌다.

텍사스는 9회말 추격하지 못하며 그대로 패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