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미정, LPGA 이틀 연속 선두…통산 3승 기대

[헤럴드경제]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한국의 허미정(27ㆍ하나금융)이 단독선두에 올랐다.

1일 중국 베이징 파인밸리 골프클럽(파73·6천596야드)에서 열린 레인우드 클래식 3라운드에서 허미정은 단독 선두에 나섰다.

디펜딩 챔피언 이미림(25ㆍNH투자증권)은 3타차 3위로 추격했다.

전날 한꺼번에 10타를 줄여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함께 공동 선두로 뛰어 올랐던 허미정은 이날도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솎아내 중간합계 20언더파 199타로 헨더슨을 1타차로 따돌리고 단독 선두 자리에 올랐다.

2009년 세이프웨이 클래식, 2014년 요코하마 타이어 클래식에서 2승을 거둔 허미정은 2년 만에 통산 3승 달성 기회를 잡았다.

2014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이미림은 데일리베스트인 7언더파 66타를 뿜어내 허미정에 3타 뒤진 공동3위(17언더파 202타)로 도약, 우승 경쟁에 합류했다.

이 대회는 지난해 주최 측 사정으로 열리지 않아 이미림이 이번에 우승하면 2연패가 된다.

지난달 유럽투어대회 우승으로 기세를 올린 김인경(28ㆍ한화)도 5타를 줄여 이미림과 함께 공동3위에 올라 역전 우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3언더파 70타를 친 양희영(27ㆍPNS)이 공동6위(12언더파 207타)를 달린 가운데 이일희(28)이 8위(11언더파 208타)에 이름을 올리는 등 리더보드 상단을 한국 선수가 점령했다.

세계랭킹 5위 김세영(23ㆍ미래에셋)도 7언더파를 몰아쳐 공동9위(10언더파 209타)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세계랭킹 4위 헨더슨은 버디 5개를 잡아내며 5언더파 68타를 때려내 한국 자매 시즌 8승 달성 길목을 가로 막고 버텼다.

홈 코스의 펑산산(중국)이 이미림, 김인경과 함께 3타차 공동3위 그룹에 포진한것도 최종 라운드 우승 경쟁에 변수로 떠올랐다.

전날 부진으로 우승 경쟁에서 탈락한 세계랭킹 2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은 4언더파 69타를 쳐 공동9위(10언더파 209타)로 올라서는 저력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