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m 13cm, 세계 최장신 여성의 ‘기구한 삶’

[헤럴드경제]키가 무려 2m 13cm나 되는 세계 최장신 10대 여성이 있어 화제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터키의 사프란 볼루에 사는 루메시아의 사연을 소개했다.

키가 2m 13cm인 루메시아는 세상에서 가장 키가 큰 소녀다.

루메시아의 키가 이렇게 큰 이유는 위버 증후군이라는 병을 앓고 있기 때문이다.

이 병은 원인을 알 수 없는 질병으로 몸이 엄청나게 자라며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키가 크고 반대로 골연령이 높아져 골격은 약해진다. 머리가 커지고 굵은 목소리를 내는 것도 특징이다.

[사진=미러 사이트 캡처]

위버 증후군은 루메이시 태어난 1997년도에 전 세계에서 확인된 환자가 겨우 20 케이스 밖에 되지 않을 정도로 희귀한질병이다.

루메시아는 “5~6살 정도에 처음 증상을 느꼈다”며 “무릎이나 팔꿈치가 펴지지 않고 산책이나 활동적인 일을 할 때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루메시아는 밝고 명랑하다.

그녀는 “보조 의자 없이는 걸을 수도 없고 늘 앉아있을 수밖에 없지만, 불행하다고 느껴본 적이 없다”며“부모님이 함께라서 이겨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루메시아는 지난 2014년 ‘세계에서 가장 큰 소녀’로 기네스북에 오른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