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새누리 국감 복귀 환영…권력형 비리 견제해야”

[헤럴드경제] 야권은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복귀에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다만 국감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을 비롯한 권력형 비리 의혹 진상규명 등 충실한 행정부 견제로 진행돼야 한다며 날을 벼렸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일 새누리당이 의원총회에서 국감 복귀를 결정한 직후 브리핑에서 “새누리당의 국감 복귀를 환영한다”며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의 결단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 원내대변인은 “고생하신 이 대표는 우선 몸을 추스르는 데 신경쓰시기 바란다”며 덕담도 잊지 않았다.


기 원내대변인은 그러나 “서민경제 활성화, 미르ㆍK스포츠재단 등 권력형 비리에 대한 진상규명과 민주주의 회복, 검찰 개혁, 지진, 원전 등의 과제가 산적해 있다”면서 ”이제부터라도 여야가 민생국감을 만드는 데 총력을 다할 때이며 우리 당은 국정파트너와 머리를 맞대 치열하게 논쟁하고 대안을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새누리당의 국감 복귀 결정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손 수석대변인은 이어 “이제라도 여야가 협력하고 최선을 다해 국감 일정 지연에 따른 공백을 메우고 충실한 행정부 견제와 정책 제안을 통해 가장 성공적인 국감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새누리당 의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