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파행 극적봉합…丁 입장표명→與 4일 국감복귀→李 단식중단’ 수순될 듯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 새누리당과 정세균 국회의장의 대치로 파행을 겪던 국회의 의사일정이 정상화된다. 

정세균국회의장이 사과나 유감 표명을 하면 새누리당이 국정감사에 복귀하고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단식을 중단하는 수순이다.

새누리당은 2일 의원총회를 열고 국감 복귀와 이 대표의 단식 중단 등에 대해 논의했다. 

지난달 26일부터 7일째 국회 대표실에서 단식 중인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의총에 당 소속 의원들의 국정감사 복귀와 자신의 단식 중단 의사를 표명한했다고 박명재 사무총장은 전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 요구’와 관련해서는 “다른 방법을 통해 투쟁할 것”이라면서 “정 의장 한 사람에 대한 투쟁이 아니라 무너진 의회주의 확보, 의장의 정치적 중립 확보가 우리가 추구하는 최고의 가치”라고 말했다.

같은 당 윤상현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감복귀에) 반대가 없을 듯이 보인다”며 “정세균 국회의장측에서 유감표명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정세균 국회의장이 사과나 유감 표명 등의 입장을 내놓으면 새누리당은 오는 4일 국감 복귀 계획을 내놓고, 이정현 대표는 단식을 중단할 것으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