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경, 6년 만에 LPGA 우승컵

김인경(28ㆍ한화)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6년 만에 우승컵을 안으며 LPGA 통산 4승을 기록했다.

김인경은 2일 중국 베이징 파인밸리 골프클럽(파73ㆍ6596야드)에서 열린 레인우드 클래식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6개, 보기 1개를 기록했다.

김인경은 합계 24언더파, 268타로 2010년 11월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이후 6년 만에 L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은 31만5000달러(한화 약 3억5000만원)다.

3라운드까지 선두였던 허미정(27ㆍ하나금융그룹)은 김인경에 1타 뒤진 2위(23언더파 269타), 이미림(25ㆍNH투자증권)은 3위(22언더파 270타)로 마쳤다.

김인경은 공동 3위로 출발했지만 전반에 3타를 줄이며 우승레이스에 뛰어들었다.

허미정, 이미림, 펑산산(중국),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접전을 벌이던 김인경은 15번홀과 16번홀에서 우승의 발판을 만들었다.

280야드 밖에 되지 않는 파4인 15번홀에서 버디를 잡은 김인경은 파5인 16번홀에서 2온에 성공한 뒤 6m 남짓한 이글 퍼트를 넣으며 2타차 단독선두로 치고 나갔다.

김인경은 18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 위에 올린 뒤 2.5m 거리의 버디 퍼트에 성공하며 우승컵을 안아들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