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철이 왔나’…2017년형 김치냉장고 경쟁 시작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김장철을 한달 여 앞두고 가전 3사의 김치냉장고 경쟁도 시작됐다. 김치를 직접 담글 줄 아는 주부들의 숫자는 매년 줄고있지만, 식탁에 김장김치는 여전히 필수 반찬인 만큼, 김치냉장고 수요는 여전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3일 삼성전자는 본격적인 김장철을 앞두고 ‘김치는 시간이 만드는 작품’이라는 내용의 2017년형 지펠아삭 김치냉장고 광고를 시작했다. 김치의 주재료인 배추의 속이 꽉 차오르는 시간, 엄마 손 맛이 내 손에 전해지는 시간, 맛이 들 때까지 기다리는 시간 등 김치의 여정과 가치를 ‘시간’ 이라는 개념을 통해 표현하며 ‘김치는 시간이 만드는 작품’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엄마와 딸이 함께 김장을 담그고 익기를 기다리는 모습을 통해, 김장 담그기가 힘든 노동이 아닌 모녀의 따뜻한 정을 나누는 가족의 행사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의 2017년형 삼성 지펠아삭 김치냉장고는 더욱 강화된 ‘메탈그라운드’로 김치를 맛있게 숙성시키고 오랫동안 아삭하게 보관해줘 사계절 내내 한 겨울 땅 속에서 갓 꺼낸 듯한 김치의 맛을 즐길 수 있다. 기존 ‘메탈쿨링커튼’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메탈쿨링커튼 (플러스)를 새롭게 적용, 메탈쿨링커버, 메탈쿨링선반, 풀메탈쿨링서랍 등과 함께 ‘메탈그라운드’의 빈틈없는 정온력을 자랑하며 김치 맛을 더욱 좋게 만들어 준다. 


LG전자는 유산균을 강조했다. 기존 스탠드형 김치냉장고에만 탑재했던 ‘유산균 김치’ 기능을 뚜껑식에도 확대 적용했다. 김치 보관 온도를 6.5도로 유지해 김치맛을 살려주는 유산균인 류코노스톡이 12배가량 잘 자라게 해준다.

동부대우전자는 절전 기능에 초점을 둔다. 최저소비전력을 구현한 김치냉장고를 내세웠다. 사용패턴에 맞춰 컴프레서 작동시간을 최소화하고 각종 센서로 최적의 절전 냉각시스템을 갖췄다. 스마트 냉각시스템은 온도 편차를 0.1도 이내로 줄여 최상의 김치 맛을 유지하게 했다. 


한편 1995년부터 한국형 가전으로 탄생한 김치냉장고는 매년 100만대 이상 팔리며 국내 가전제품 시장 하반기의 주력 품목이 됐다. 2013년 105만대, 2014년 110만대, 그리고 지난해 120만대씩 팔려 나갔다. 그 결과 김치냉장고 보급률도 전력거래소 조사 결과 가구당 0.86대를 넘어섰다. 몇몇 1인 가구나 신혼 가정을 제외하면 사실상 보급이 완료된 가운데, 교체 수요까지 가세하면서 확실한 한국형 가전 시장으로 자리매김 했다는 의미다.

업계 한 관계자는 “김치냉장고 전체 판매량의 70%는 교체 수요”라며 “구형 제품의 교체주기가 맞물려 당분간 100만대 이상의 시장 규모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