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조합원 3명중 1명 70대 이상 “농촌 고령화 심각”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농협조합원 3명 중 1명이 70세 이상의 고령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농협조합 중 71개의 조합이 70세 이상 고령 조합원의 비율이 절반을 넘어섰다. 이는 농촌은 물론 농업인구의 고령화가 심각하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어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황주홍 국민의당 의원은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조합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전체 농협 조합원 2,301,335명 가운데 70세 이상인 조합원이 38.1%에 해당하는87만5,882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전남이 45.0%로 70세 이상 조합원 비율이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전북 40.7%, 경남 40.0%, 충남 38.9% 경북 38.7%, 인천 38.3% 등의 순이었다. 특히 가장 낮게 나타난 울산 역시 30.3%를 나타냈는데 결국 전국 어느 지역이건 농협 조합원 10명 중 3명은 70세 이상의 고령농민인 셈이다.

지역 농ㆍ축협과 품목농협 등 전국의 농협 조합 1132개 가운데 70세 이상 조합원의 비율이 절반을 넘는 곳도 71곳(6.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남지역의 두 개 조합은 70세 이상 조합원 비율이 60%를 넘어 지역의 농업인구 고령화를 여실히 보여줬다는 분석이다.

황주홍 의원은 “고령 조합원의 비율이 높다는 것은 우리 농업인구의 고령화 문제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지적하고, “고령화에 맞는 농업환경 개선은 물론 귀농·귀촌 유치, 여성·청년 농업인 육성 등 젊은 농업 인력을 수혈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