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 실존 인물일까? ‘아니다’ 47% vs ‘맞다’ 37%…22년 전 결과와 정반대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단군의 실존 여부를 조사한 결과 ‘가상의 인물’이라고 답한 비율이 ‘실존 인물’이라고 답한 비율보다 높았다. 지난 1994년 조사와 정반대의 결과로 단군에 대한 대중들의 인식이 달라진 것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성인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37%는 ‘실제로 존재했던 인물’이라고 봤고 47%는 ‘가상의 인물’이라고 답했다. 16%는 의견을 유보했다. 22년 전인 1994년에는 ‘실존 인물’ 49%, ‘가상 인물’ 39%로 조사된 바 있다. 

연령별로 분석 결과, 20대와 30대는 ‘실존 인물’ 대 ‘가상 인물’ 응답이 비슷하게 나뉘었고, 40대와 50대에서는 ‘실존(약 30%)보다 ’가상‘(50% 초반)이라는 입장이 우세했다. 60대 이상은 실존-가상-의견 유보가 각각 비슷한 비중을 차지했다.

아울러 단군을 모시는 데 대해선 조사 대상자의 56%가 ‘시조이므로 당연하다’고 응답했고 29%는 ‘일종의 우상 숭배로 불필요하다’고 답했다.

특히 단군을 실존 인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376명)의 70%는 단군 모시는 것을 당연하게 여겼고, 가상 인물이라고 보는 사람(468명) 중에서도 48%는 ‘당연한 일’로 봤고 41%는 ‘불필요한 일’이라고 답했다.

종교에 따라 단군을 모시는 행위를 놓고 찬반 의견 비중율이 달랐다. 불교 신자 198명 중 71%와 천주교 신자 99명 중 69%는 ‘모시는 게 당연하다’는 입장을 내놓은 반면, 개신교인(226명)에서는 ‘불필요한 일’(50%)이라는 편이 ‘당연하다’(38%)를 앞섰다.

30일 발표한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무작위걸기(RDD) 표본에서 추출한 전국 성인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원 면접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포인트, 응답률은 20%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