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멜라, SNS에 ‘인성 X레기’ 비난 폭주…“국제적 망신”

[헤럴드경제] 페널티킥 기회를 두고 손흥민과 신경전을 벌인 토트넘 에릭 라멜라를 향한 비난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도 넘은 일부 국내 네티즌의 비난 댓글에 ‘국제적 망신’이란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3일 인스타그램 등 그의 SNS에는 전날 경기에서 보인 페널티킥 실축과 관련해 국문과 영문으로 된 악성댓글이 달리고 있다.

앞서 라멜라와 손흥민은 지난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하트레인에서 열린 맨체스터시티와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경기에서 페널티킥을 서로 차겠다며 신경전을 벌이는 모습이 현지 중계방송을 통해 포착됐다. 특히 키커로 나선 라멜라가 실축하면서 국내 팬들의 원성은 높아진 상황이다.

사진=에릭 라멜라 인스타그램 캡처

한 네티즌은 그의 SNS에 한국어로 ‘라멜라의 인성은 X레기’라면서 ‘네 욕심이 만든 실축이다’라고 비난 댓글을 올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 영문으로 “왜 공을 뺏어간 거냐?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하지만 이 같은 상황을 비난하는 댓글도 많이 보였다. 애초 정해진 키커가 없는 상황에서 보인 라멜라의 행동이 이렇게까지 비난받을 이유는 없다는 설명이다.

많은 네티즌은 “(라멜라의 현재 SNS에는)한국어로 된 댓글밖에 없다”면서 “창피하다”고 의견을 남겼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