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전 중 대부분 그쳐…태풍 ‘차바’ 북상 중

[헤럴드경제]개천절이자 연휴 마지막날인 3일 서울과 경기도, 인천에 내려졌던 호우특보가 해제되는 등 전국적으로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전에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다만 기상청은 3일 밤 늦게부터 북상중인 18호 태풍 ‘차바’(CHABA)가 제주 남쪽 먼바다부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오전 6시를 기해 서울과 경기도, 인천 등에 내려진 호우특보를 해제했다.

현재 호우주의보가 유지되고 있는 곳은 강원도북북산간(속초시산간ㆍ고성군산간ㆍ양양군산간ㆍ양구군산간ㆍ인제군산간)에는 하루종일 20~60㎜ 가량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또 강풍주의보가 해제된 곳은 경기도 및 충남 일부 지역과 인천, 서해5도 등이다.

북상 중인 제18호 태풍 ‘차바’는 3일 밤부터 영향을 미쳐 제주 남쪽 먼바다와 남해 동부 먼바다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태풍은 일본 오키나와를 지나 모레는 서귀포 먼바다를 거쳐 일본 북쪽 해안을 따라 북상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