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비주류 “당론 존중하지만, 국감은 복귀해야“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보이콧에 따른 정기국회 파행 사태가 2일 일주일째가 됐다. 비주류 의원들은 당론을 따르면서도 지도부에 조속한 국감 복귀를 촉구하기로 했다.

지난달 29일 ’비주류 긴급회동‘에서 국감 보이콧이 적절하지 않다는 데 의견을 모았지만 당론을 거스를 경우 상황이 복잡해질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유승민 의원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당이 어떻게 방침을 정하는지 지켜보면서 이번주부터는 국감에 복귀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하고 있다”면서 “정 의장도 국회의 큰 어른답게 유감 표명이나 재발 방지 약속 등을 통해 사태를 풀어나가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했다. 권성동 의원 역시 “당이 하나가 되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서는 일단 당론을 따라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그렇지만 마냥 손을 놓고 있어서는 안 되고, 지도부가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했다. 이런 가운데 나경원 의원 등 일부 비주류 의원들은 정 의장과 잇따라 직간접적으로 접촉하면서 사태 해결을 위한 절충점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의의 향배가 주목된다. 나경원 의원 역시 “일단 국감 보이콧 당론을 따르겠지만 국회 대치가 이런 식으로 장기화해서 국민에게 더이상 실망을 줘서는 안된다는 생각”이라면서 “당 지도부가 정상화를 위해 좀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나 의원 등이 정 의장에게 연일 전화를 걸어 ’단식 중인 이정현 대표를 위로 방문하면서 자연스럽게 유감 표명을 함으로써 돌파구를 찾아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