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토불이 외면하는 농협…‘NH’ 마크 PB제품에 중국산 범벅

[헤럴드경제]농협이 ‘NH’ 상표를 붙여 전국 2000여개 하나로마트에서 판매하고 있는 PB 상품 중 수입산 농산물을 사용하고 있는 제품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협=신토불이=국산 농산물”이라는 소비자들의 고정관념을 해치는 행위로, 농협 스스로의 브랜드 가치를 훼손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성곤 의원이 농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농협의 브랜드 상품(PB상품) 대부분에 수입산 원료가 사용되고 있다. 


특히 농협의 브랜드 상품 중에는 국내산으로 대체 가능한 쇠고기나 감자, 전분 등을 수입산으로 사용한 NH쇠고기진국다시, NH허니통감자 등의 제품도 다수 발견됐다. 망고나 바나나 등 수입산 사용이 불가피한 과일 및 특수 작물 뿐 아니라, 마늘과 호박, 당근, 도라지, 고사리, 표고버섯 등 국내산에 대한 소비자들의 선호가 높은 제품에까지 수입산 원재료를 마구 사용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농협이 쇠고기 등 수입산을 원료로 한 농협 브랜드 상품을 만들어 판매하거나, 농협 공판장의 수입농산물 취급액은 수천억원에 이르고 있다. 농협은 NH 등 농협상표가 붙는 자체 브랜드 상품을 농협계열사 및 지역 조합의 2000여개 하나로마트에 공급하고 있다. 이러한 PB상품은 마진율 등이 높아 유통업체의 선호도가 높다.

하지만 농협 브랜드 상품 89개 중 최소 64개 제품에 수입산 원료를 사용하고 있었다. 신토불이라는 농협의 정체성을 저버리고 있다는 비판이다. 또 러시아산 명태, 미국산 자몽과 레몬 등을 이용해 황태포나 차 등을 가공, 판매하는 회원조합도 4곳이나 됐다.

또한 도매시장 등에서 영업을 하는 농협공판장의 수입농산물 취급액도 2011년 2114억원에서 2015년 2499억원으로 매해 증가하고 있다. 올해 8월까지만도 218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오렌지, 바나나 등 수입이 불가피한 제품은 물론, 국내에서도 대량 생산되고 있는 포도, 마늘, 당근 등 다양한 수입 농산물이 농협공판장에서 거래되고 있다.

농협 취급 상품의 원산지 위반도 심각했다. 2012년부터 2016년 6월까지 농협 및 회원조합 판매장의 원산지 위반도 70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