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백남기 사인은 병사 아닌 외인사…사망진단서 의혹 밝힐 것”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야권이 지난달 숨진 고(故) 백남기 농민의 사인이 병사가 아닌 외부의 충격에 따른 사망인 ‘외인사’라며 사망진단서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겠다고 했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일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의사로서의 전문성과 소명의식으로 서울대 의대 동문이 응답했다”며 “이제는 우리 기성세대가 응답할 때”라고 말했다. 서울대 의대 학생회에 이어, 서울대 의대 총동문회도 전날 백남기 농민의 사인은 외인사라는 성명서를 냈다. 


기 원내대변인은 “우리 당은 민의에 따라 사망진단서에 대한 의혹을 철저히 파악하고 책임을 물겠다”며 “정당한 절차와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국회 차원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대 의대 출신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 역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안 전 대표는 “저도 의사 선배로서 학생들의 생각에 동의한다”며 “백 씨의 사인은 외인사”라고 했다.

그는 “예전에 어떤 사람이 뿌린 황산을 맞은 소년이 온몸에 3도 화상을 입고 치료 중 패혈증으로 사망했다. 이 경우에 사인은 패혈증이 아니라 황산으로 인한 화상으로, 즉 ‘병사’가 아닌 ‘외인사’였다”고 했다. 안 전 대표는 “의학을 포함한 과학에서는 사실이 중요하다. 여기에는 정치 논리가 개입할 여지가 없고 개입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 하다가는 우리나라가 국제적인 망신을 당하게 된다”며 “논란의 여지가 없는 것을 정치적인 논란으로 만드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