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범죄’ 꿈꾼 인면수심 부부…숨진 딸 “실종됐다” 신고

[헤럴드경제]입양한 6살 딸을 살해하고 불태운 인면수심 부부가 숨진 딸이 실종됐다고 경찰에 신고하는 등 범행을 감추기 위해 엽기적인 거짓말을 해 충격을 주고 있다.

3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양부 A(47)씨와 양모 B(30)씨, 이 부부와 함께 사는 C(19ㆍ여)양은 지난달 29일 경기도 포천의 집에서 딸 D(6)양을 살해한 뒤 시신을 야산에서 불태우고 유기한 혐의로 2일 오후 긴급체포됐다.

이들은 밤중에 경기도 포천 산속에 D양의 시신을 유기한 후 다음 날인 1일 아침 일찍 승용차를 타고 축제가 한창인 인천 남동구 소래포구로 향했다. 시신 유기 장소에서 소래 포구까지는 100㎞가량 떨어진 곳으로, 승용차로 2시간 넘게 걸린다.

인천의 대표적 바다 축제인 소래포구에는 이날 10만 명이 넘는 인파가 몰려 행사장이 종일 북적댔다. 오전 11시 30분께 소래포구 축제장에 도착한 A씨 부부와 C씨는 축제장과 그 인근을 계속 활보했다. 폐쇄회로(CC)TV에는 이들이 서로 떨어져서 축제장 안을 이곳저곳 돌아다니는 장면이 찍혔다.

소래포구 주변을 배회하던 A씨 등은 인천에 도착한 지 약 4시간 만인 오후 3시 40분께 112로 전화해 “축제에 왔다가 낮 12시께 딸을 잃어버렸다”고 거짓 신고를 했다. 뒤늦은 신고에 의아해하는 경찰관에게는 “잃어버린 아이를 축제장에서 다시 찾아보느라고 신고가 늦었다”고 말했다.

양모 B씨는 딸의 친모에게도 전화를 걸어 “아이를 잃어버려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고 속이기까지 했다.

B씨의 말을 믿은 친모는 인터넷 사이트에 “실종된 딸을 애타게 찾고 있다…혼자 얼마나 무서울지 상상도 하기 힘들다”는 글과 사진을 올리며 친딸의 행방을 수소문했다. 친모가 올린 게시글은 지역 맘 카페와 커뮤니티 등에 퍼지며 수백 건의 조회 수를 기록했다.

A씨 부부는 경찰이 “포천 집으로 다시 돌아가겠느냐”고 묻자 “아이를 찾을 때까지 인천에 있겠다”며 숙소를 잡아 인천에 머무는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들의 거짓말은 오래가지 못했다. 경찰이 축제장 일대와 A씨 부부의 아파트 CCTV 화면을 분석한 결과 이들이 처음부터 D양과 축제장에 동행하지 않은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양부 A씨는 거짓 신고가 들통나자 경찰에 “축제장이 소란스러우니까 아이를 잃어버렸다고 신고해도 괜찮을 것 같았다”고 자백했다.

경찰은 A씨 부부가 딸의 시신을 태운 장소로 지목한 포천의 야산에서 불을 지른 흔적과 함께 재와 뼛조각 일부를 발견했다. 경찰은 발견된 재와 뼛조각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DNA 감정을 의뢰하기로 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 부부는 사건 당일 말을 듣지 않는 딸을 베란다에서 체벌하고서 외출했다가 오후 4시께 집에 돌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아이는 숨을 제대로 못 쉬어 이들 부부가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사망했다는 것이 B씨의 자백이다. 이들은 아이의 몸에 상처가 있어 학대한 사실이 발각될까 봐 시신을 유기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D양은 다니던 유치원에도 사건 발생 1개월여 전부터 나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숨진 D양에게 평소에도 학대가 가해졌고, 사망 시점 전에 심한 체벌이 있었을 것으로 보고 A씨 부부 및 C양을 추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