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이동건, 조윤희와 앙숙케미 속 돋보이는 ‘츤데레 매력’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배우 이동건이 KBS2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조윤희와의 앙숙케미 속 츤데레 매력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2일 방송된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12회에서 동진(이동건 분)이 삼도(차인표 분)에게 본격적인 양복점 실무를 배우기 시작함과 함께, 연실(조윤희 분)과의 갈등이 더욱 고조되는 모습들이 그려졌다.

먼저 동진은 양복점 앞에서 장사를 하는 연실의 모습을 보자마자 또 한번 신경전을 벌였지만, 혼자 점심을 먹다 지갑을 두고 온 걸 깨달아 어쩔 수 없이 연실에게 도움을 청하게 됐다. 이때 동진은 초조하게 기다리고 있던 자신의 속도 모르고 느긋하게 가게에 온 연실을 보고 기막혀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동진은 이후 연실과 함께 동대문 원단시장에 가던 중 급브레이크를 밟게 되자 다치지 않게 손을 뻗어서 보호해주는 한편, 연실이 기표(지승현 분)의 부하들 때문에 곤란해하는 것을 보고 귀찮아하면서도 결국 나서서 구해주며 츤데레 매력을 뽐냈다.

또한 연실 걱정에 뒤를 따라갔다가 술에 취한 걸 보고 바보처럼 당하지 말라고 나름의 위로를 건네기도 하고, 잠이 든 연실을 업어주면서 시종일관 다투기만 했던 이들의 관계 변화를 예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