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조윤희, 능청스러움과 뻔뻔함이 귀엽다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배우 조윤희가 이동건을 향한 귀여운 복수전에 돌입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12회 방송에서는 조윤희(나연실 역)가 이동건(이동진 역)에게 해고를 당한 후 유제품 판매원으로 변신한 모습이 그려졌다.

연실은 ‘월계수 양복점’ 앞에서 유제품 판매를 시작했다. 이 모습을 발견한 동진이 “당장 철수하세요!”라고 단호하게 외쳤지만, 연실은 눈 하나 깜박이지 않고 “그렇게는 못하겠는데요?”라며 맞받아쳤다. 항상 동진의 오해 속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던 연실이 드디어 반격을 시작한 것.


연실은 지갑을 양복점에 두고 와서 밥값을 낼 수 없다며 식당 사장님에게 자신이 ‘월계수 양복점’의 사장이라는 것만 확인해달라는 동진의 전화를 받고도 “목소리만 들어서는 잘 모르겠다”고 모르쇠 작전을 펼치는 가하면 동진이 자신을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유유자적한 태도로 동진이 있는 식당으로 가는 등 귀여운 복수전에 돌입했다.

뿐만 아니라 동진이 “지금 나 골탕 먹이려고 일부러 늦게 온 거죠?”라고 묻자, 연실은 “자기 마음대로 생각하는 게 특기이신 분이 그런 건 왜 저한테 물어보세요? 은근 허당이시라니깐?” 깨알같은 돌직구를 날리기도 했다.

​조윤희는 이동건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자신의 도움이 필요하면 이내 도와주고 마는 착한 성품을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이동건에게만 보여주는 능청스러움과 귀여운 뻔뻔함은 웃음을 유발한다.

​한편, KBS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맞춤 전문 양복점 ‘월계수 양복점’을 배경으로 사연 많은 네 남자의 눈물과 우정, 성공 그리고 사랑을 그리는 드라마로,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