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엔자 예방접종 하세요!

- 4일부터 만 75세이상 어르신, 6~12개월 미만 영아 대상 무료접종 시작
- 10월첫주 매우 혼잡 예상, 안전접종 위해 지정의료기관 사전문의해 여유있는 시간대 방문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기석)는 2016-2017절기(‘16년9월~’17년8월) 인플루엔자 유행에 대비해 65세이상 노인, 심장ㆍ폐ㆍ간ㆍ신장질환, 당뇨 등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 임신부, 생후 6~59개월 소아, 50세이상 성인 등을 우선접종권장대상자로 정하고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우선접종권장대상자 중 만 75세이상(1941.12.31. 이전 출생) 어르신과 생후 6~12개월 미만(2015.10.1.~2016.6.30.출생) 영아를 대상으로 지정의료기관 및 보건소에서 4일부터 무료접종을 실시한다. 

[사진=123RF]

보건당국은 4일부터 75세 이상 어르신 대상 무료접종이 진행되며, 가까운 지정의료기관 및 보건소에 전화문의 후 붐비지 않는 시간에 방문해 안전하게 접종 받을 것을 당부했다.

만65~74세(1942.1.1.~1951.12.31.출생) 어르신무료접종은 10일부터 시작되고, 10월첫주(4~9일)는 고령자 우선접종이 진행돼 이기간에는 무료접종이 안된다.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 접종을 희망하는 65세 이상 어르신 모두가 무료접종 받을 수 있는 백신물량을 확보했다고 밝히며, 초기 혼잡을 막고 접종 후 30분간이상반응 여부를 확인하는 ‘예방접종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게 연령별 일정 준수를 강조했다.

한편, 영아(2015.10.1.~2016.6.30.출생아)인플루엔자 무료접종은 지정의료기관에서만 이뤄지며 4일~12월31일까지 접종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처음으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받는 영아는 4주 간격으로 2회 접종이 필요해 지원대상자는 연말까지 두 번의 예방접종비 지원을 받는다.

질병관리본부는 또 무료접종 대상자 외에 만성질환자, 임신부, 생후 12~59개월 소아, 50~64세 인구 등의 인플루엔자 고위험군도 감염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플루엔자 백신은 건강한 젊은사람에서 약 70∼90% 예방효과가 있으며, 노인 및 만성질환자는 그보다 예방효과는 떨어지지만 감염으로 인한 합병증 및 입원·사망률을 낮추는 데 큰 효과가 있다.

특히, 노약자나 만성질환자가 인플루엔자에 감염되면 기존에 앓고 있던 만성질환이 급속히 악화될 수 있고, 심각한 합병증으로 입원 및 사망률이 크게 높아지기 때문에 본격적인 인플루엔자 유행 전인 10~12월 사이 예방접종이 필요하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올해 병의원 무료접종 기간이 어르신은 45일, 돌전 어린이는 3달가량 여유가 있으니 혼잡한 10월첫주를 피해 사전 문의(예약) 후 여유있게 방문해 줄 것”을 재차 강조했다.

한편, 인플루엔자는 환자의 기침, 콧물 같은 분비물로 쉽게 전파되므로 30초간 손 씻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휴지나 옷깃으로 입을 가리는 기침예절 준수도 함께 당부했다.

인플루엔자 무료접종 관련 상담은 보건소 및 보건복지콜센터(129)로 문의하면 되고, 지정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https://nip.cdc.go.kr), 스마트폰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