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등판한 ‘갤노트7’ 대대적인 마케팅 돌입

-그린 배터리 아이콘이 적용된‘갤럭시 노트7’ 체험존 운영
-대형몰, 대학가, 극장가등 소비자 접점 확대
-홍채인식 기능을 강조한 새로운 TV 광고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삼성전자가 새로운 ‘갤럭시 노트7’으로 대대적인 마케팅을 재개한다. 리콜 사태 이후 한달만에 판매재개된 갤럭시노트 7을 통해 하반기 프리미엄폰 대전에서 기선을 잡기 위한 전략의 일환이다. 지난1일부터 시장에 재등판한 갤럭시노트7은 주말 이틀동안 3만대 이상 팔리는 등 리콜 사태 이후에도 판매량이 꺾이지 않고 있다.

3일 삼성전자는 대형 쇼핑몰, 극장가, 대학가, 주요 축제 현장 등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공간에 대규모 체험존을 운영해 ‘갤럭시 노트7’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30일부터 영등포 타임스퀘어, 코엑스 밀레니엄 광장, 고속터미널 파미에스테이션 등에서 새로운‘갤럭시 노트7’ 체험존 운영을 시작했다. 향후 CGV 여의도점, 청담 씨네시티점, 판교점 등 주요 극장가와 광화문 D타워, 강남 파이낸스 센터 등 오피스 빌딩까지 체험존을 확장할 예정이다.

특히, 다채로운 축제가 열리는 가을 시즌을 맞아 서울대, 연세대, 수원대 등 대학 캠퍼스와 다양한 이벤트 현장에서도 새로운‘갤럭시 노트7’ 체험존을 운영한다.

1일 부터 일상 생활에서 홍채인식 기능으로 삼성페이를 사용하는 내용으로 구성된 갤럭시 노트7 신규 TV 광고도 방송을 시작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갤럭시 노트7을 믿고 기다려준 소비자들이 자유롭게 제품을 즐기고 쉴 수 있도록 체험존을 구성했다”며“갤럭시 노트7만의 차별화된 혁신 기능을 직접 경험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권도경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