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출시 이틀만에 3만대…자신감 찾은 삼성전자 ‘노트7’ 마케팅 재개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삼성전자가 ‘갤럭시 노트7’에 대한 대대적인 마케팅을 재개한다. 베터리 사고로 인해 판매를 중단한지 한달 여만에 다시 대규모 광고전에 나서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3일부터 대형 쇼핑몰, 극장가, 대학가, 주요 축제 현장 등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공간에 대규모 ‘갤럭시 노트7’ 체험존을 운영한다. 지난달 30일부터 영등포 타임스퀘어, 코엑스 밀레니엄 광장, 고속터미널 파미에스테이션 등에서 새로운 ‘갤럭시 노트7’ 체험존 운영을 시작한데 이어, 향후 CGV 여의도점, 청담 씨네시티점, 판교점 등 주요 극장가와 광화문 D타워, 강남 파이낸스 센터 등 오피스 빌딩까지 체험존을 확장할 예정이다. 서울대, 연세대, 수원대 등 대학 캠퍼스와 다양한 이벤트 현장에서도 새로운‘갤럭시 노트7’ 체험존을 운영한다. 


지난 1일 부터는 홍채인식 기능으로 삼성페이를 사용하는 내용으로 구성된 갤럭시 노트7 새 광고도 시작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갤럭시 노트7을 믿고 기다려준 소비자들이 자유롭게 제품을 즐기고 쉴 수 있도록 체험존을 구성했다”며“갤럭시 노트7만의 차별화된 혁신 기능을 직접 경험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판매가 재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은 주말에만 약 3만대가 팔렸다. 판매 재개 첫날약 2만1000대가 개통된 데 이어 일요일에도 1만대 가량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구형 갤럭시 노트7의 리콜 비율도 90%에 육박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