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걱정 끼쳐드려 송구…새누리 국감 복귀 환영”

[헤럴드경제] 정세균 국회의장은 2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으로 촉발돼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의 단식,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보이콧 등으로 이어진 국회파행 사태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정 국회의장은 이날 오후 발표한 ‘국회의장 입장’ 자료에서 “나라가 매우 어려운 시기에 국회가 걱정을 끼쳐드린 데 대해 국회의장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새누리당의 국감 복귀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이 대표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또 “비온 뒤 땅이 굳어지듯, 앞으로 제 정당과 잘 협의해 국민 여러분의 걱정을 덜어드리고 이번 정기국회가 민생국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일주일간 이어온 단식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으며, 새누리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오는 4일 국감에 복귀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김 장관 해임건의안으로 촉발된 국회파행은 수습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