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국민 뜻 순명…국회의장 책임 물을 것”

[헤럴드경제] 새누리당은 국민의 뜻에 순명해 오는 4일부터 국정감사에 복귀하기로 결정하면서 국민의 뜻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새누리당은 그러나 졍세균 국회의장에 대한 법적 조치를 비롯한 의회주의 파괴에 대한 책임은 지속적으로 제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일 “새누리당은 국민의 뜻에 순명하기로 결정했다”며 “국회의장의 당파적 편파적 횡포 바로잡으라는 것은 국민의 뜻인 동시에 국감 복귀해 국정책임 다하는 것도 국민의 뜻”이라고 밝혔다

이어 “저희는 국민의 뜻에 무조건 순명하겠다”며 “4일부터 국감에 복귀해 정상적으로 국회운영에 참여하고 민생을 챙기고 모든 책임을 다해 성실한 의정활동에 임할 것”이라고 했다.


또 “새누리당은 뒤늦은 국감 참여이지만 경제살리기, 민생돌보기, 안보지키기를 위한 더 밀도 있고 모든 역량을 집중하는 의정활동을 통해 국민 여러분의 뜻에 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원내대표는 다만 “거듭되는 국회의장 정치적 중립성 훼손 그대로 방치할 순 없다”면서 “의회주의 파괴에 대한 국회의장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정 의장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이어 “국회의장의 중립의무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여야 간 밀도 있는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누리당은 정 의장에 대한 법적 조치는 거둬들이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정 원내대표는 “저희가 일주일동안 힘겨운 투쟁을 했다. 이번 사태의 본질은 국회의장의 중립성 훼손과 국회법 절차를 무시한 횡포, 일탈된 행태 바로잡고자 하는 것”이라며 “포기할 수 없는 원칙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