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 파업에도 KTX 4일부터 100% 회복…컨테이너 국경절 물량감소

[헤럴드경제=함영훈기자] 철도 파업에도 불구하고 KTX는 오는 4일부터 100% 정상운행된다.

코레일은 철도파업이 2주차에 접어듦에 따라 국민불편 및 국가경제 손실 최소화를 위해 KTX 정상운행을 유지하고 화물열차 운행을 확대하는 비상수송 계획을 10월 4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KTX는 당초 파업 2주차부터는 평시의 90% 수준으로 감축할 예정이었으나, 국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유관기관 지원과 내부 경력직 기장을 추가 투입하여 평시와 같이 100% 운행하기로 했다.

KTX

통근열차도 당초 72.7%로 감축 예정이었으나 100% 정상 운행하기로 결정했다고 코레일측은 덧붙였다.

수도권 전동열차는 대체자원 부족과 기 투입된 대체 인력의 피로 누적으로 인한 안전운행 조치 차원에서 운행률이 불가피하게 현재 100%에서 90%로 낮아졌다. 다만 수도권지역 시민들의 출퇴근 불편 방지를 위해 출근시간에는 100%, 퇴근 시간에는 92% 수준을 유지할 방침이다.

새마을호, 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는 현행 운행수준인 60% 수준을 동일하게 유지할 계획이다.

시멘트 수송열차

화물열차 운행 횟수는 현재 평시 대비 30% 수준을 운행하고 있으나, 건설업계의 시멘트 수송 증가 요청과 수출입물량의 원활한 수송을 위해 화물열차 운행 횟수를 당초 75회에서 101회로 늘려 정상수준의 42%로 운행하기로 했다.

코레일은 특히 시멘트 수송열차를 현재 16개 열차에서 20개 열차로 확대하고 1개열차 당 20량에서 30량으로 늘려 평시 수송량 대비 70% 수준(현재 41%)까지 끌어올릴 방침이다.

컨테이너도 현재 22개 열차에서 28개 열차로 증회 운행하고 화차편성도 1개열차당 파업 전 30량에서 33량으로 확대하여 평시 수송량 대비 62% 수준(현재 54%)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특히 중국 국경절(10.1∼7) 물량감소 현상으로 당분간 큰 어려움 없이 수송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코레일측은 설명했다.

코레일은 철도노조측에 국민불편을 초래하는 불법파업을 조속히 종료하고, 본연의 업무에 복귀할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