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세계공동모금회서 기부 문화 전파

한국 내 북한이탈주민 및 다문화가정 정착 위한 지원방안 연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SK네트웍스는 최신원 회장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부터 30일까지 사흘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세계공동모금회(UWW) 2016 자선라운드테이블에 참석했다고 3일 밝혔다.

세계공동모금회는 인류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어려운 환경에 처한 지역 공동체를 지원하기 위해 국경과 문화를 뛰어넘는 자선활동을 펼치고 있는 기관으로,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자선단체로 알려져 있다.

SK네트웍스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014년부터 매년 이 행사의 주요 세션 스피커로 선정돼왔으며, 이번 자선라운드테이블에서는 한국 내 북한이탈주민과 다문화 가정 지원 방안들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지난달 28일부터 30일까지 사흘간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세계공동모금회 2016 자선라운드테이블에 참석했다. 사진은 최 회장이 국내 북한이탈주민과 다문화 가정 정착 지원 등을 주제로 연설하는 모습

그는 미리 준비한 영상과 함께 “한국 내 북한이탈주민들과 다문화 가정 지원을 위해 그 동안 경기공동모금회에 꾸준히 기부를 해왔다”며 ‘2014년부터는 누적 기부금 11억여원으로 ‘초이스 해피 펀드(choi’s happy fund)’를 조성해 다문화가정의 고향방문 지원 및 탈북 이주민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번 자선라운드테이블 호스트 국가인 멕시코의 알폰소 빌랄바 위원으로부터 현지 고액기부자 모임인 ‘번영의 소사이어티(Orden de la Prosperidad)’ 명예 대사로도 위촉됐다.

빌랄바 위원은 최 회장이 한국에서 기부 문화를 성공적으로 확산시킨 것처럼 멕시코에도 한국의 활성화된 기부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최 회장을 명예 대사로 위촉했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